휄로쉽교회 추수감사절 경찰서·소방서 위문 방문

관리자
2023-11-25
조회수 92

‘이웃과 함께 하는 공동체’ 실천…교역자·유스 감사 전달

아동권익센터 초청 등 소통…”정례화, 빛·소금 소명 감당”

호프만 에스테이츠의 휄로쉽교회(담임목사 심창섭)가 추수감사절을 맞아 소방서와 경찰서 등 지역 기관·단체를 대상으로 위문 방문에 나섰다. 이를 정례화함으로써 지역 단체들과 협력해 교회 사역을 넓히겠다는 다짐이다.

휄로쉽교회 심창섭 담임목사와 교역자들, 청소년부(Youth) 회원 등 30여 명은 지난 19일 추수감사주일 예배 후 인근 호프만 에스테이트 경찰서와 소방서, 아동권익센터(Children's Advocacy Center)를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교회 측은 난초와 꽃바구니, 과일, 기프트 카드 등을 전달하며 올 한 해 수고를 격려했다. 감사 선물은 교인들이 추수감사절을 맞아 기도와 헌금으로 함께 마련했다.

특히 아동권익센터에서는 앞으로 우리 교회가 어려움에 처한 이웃들을 어떻게 도울 수 있을지 함께 의논하고 협력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교회 측은 밝혔다.

앞서 휄로쉽교회는 지난해 부활절 시즌 호프만 에스테이츠 경찰서를 방문해 약 120여 명에 이르는 경찰관들에게 식사를 대접했고, 작년 추수감사절에는 지역 소방서를 찾아 선물과 함께 감사 메시지를 전했다.

심창섭 목사는 이날 추수감사주일 설교를 통해 “우리 교회가 커뮤니티 아웃리치에 나서는 것은 성경이 그렇게 말씀하셨기 때문”이라며 “객과 고아와 과부와 함께 이 감사절을 지키라고 하신 주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예수님은 제자들이 세상의 소금과 빛(마 5:13~4)이 되기를 원하셨다”며 “휄로쉽교회는 이러한 예수님의 가르침을 따라 세상 가운데 빛과 소금의 사명을 감당하기를 원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행사에 참가한 휄로쉽교회 노하영 목사에 따르면 소방서 직원들은 아이들이 만든 감사 프레임과 키프트 카드, 과일바구니에 감동하며 매우 고마움을 표시했다. 아동권익센터 임직원들은 “이렇게 찾아주시고 챙겨주셔서 감사하다”며 “우리가 하는 정기행사에도 꼭 참석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경찰서를 찾은 복바다 전도사는 “유스와 성도님들 그리고 교역자들이 함께해 교회로서 역할을 감당하고 또 고마움을 전할수 있어 마음이 더 넉넉해졌다”며 “앞으로도 이렇게 교회로서 행함을 통해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이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직접 선물을 전달한 유스 아이들은 “소방관들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알게 됐고 어떻게 소방관이 될 수 있는지 들을 수 있어 좋았다” “소방차 운행과 다양한 기구들이 신기했다” “실제로 소방서를 방문해 이것저것 물어볼 수 있어 좋았다” “고마움을 전달 할 수 있어 감사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휄로쉽교회 측은 앞으로도 매년 이런 행사를 마련할 계획이다. 심창섭 목사는 “아직은 미약하지만 휄로쉽교회는 앞으로도 더욱 예수님의 사랑을 이웃들과 지역 사회에 전하는 일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좀 더 행복한 세상, 좀 더 살맛 나는 세상을 만드는 일에 우리 교회가 쓰임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Alliance Fellowship Church

Senior pastor Changseop Shim

665 Grand Canyon St. Hoffman Estates, IL 60169   |   Tel (847)884-0951   |   Fax (847)884-6151   |   email: afc@afcc.org


Copyright(c) 2022 Alliance Fellowship Church. All rights reserved.